Skip to main content

"평화는 살아 숨쉬어야 한다"

Skip to main content

유엔 본부서 펼쳐진 로타리의 날, 평화를 '개념'에서 '생활'로 바꾸다 

By Photos by

세계 제 1차 대전 종전 99주년이 되는 지난 11월 11일, 유엔 제네바 본부에서 펼쳐진 로타리의 날 행사에는 1,200명이 참석, 평화의 의미를 되새겼다.    

국제연맹 본부였던 'Palais des Nations'에서 개최된 이날 행사에 87개국을 대표해 참석한 관계자들은 이언 라이즐리 로타리 회장이 제시한 주제 "평화: 변화를 만들자"에 대해 심도깊은 대화를 나누었다.

View Slideshow

11월 11일 제네바 유엔 본부에서 개최된 로타리의 날에서 6명의 평화 챔피언에 대한 시상식이 개최되었다.

라이즐리 회장은 “국제이해와 선린, 평화의 증진은 언제나 로타리의 최우선 목표였다"고 지적하면서 "우리 모두가 평화 구축을 위한 로타리 봉사의 잠재력을 인식하고 항상 평화 구축을 염두에 두고 봉사에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엔에서의 로타리의 날 행사는 13년 만에 처음으로 뉴욕이 아닌 다른 지역에서 개최되었다.   

로타리의 날은 제네바 평화 주간의 대미를 장식했다. 존 휴코 로타리 사무총장은 이 날 행사에서 "로타리와 유엔은 평화와 국제이해 중진이라는 상호간의 목표를 추구하면서 가깝고도 지속적인 관계를 유지해왔다"고 말했다.   

아울러 에드 후타 로타리 유엔 대표는 "봉사를 통해 로타리 회원들은 평화를 추상적 관념에서 우리 생활의 한 형태로 전환시키고 있다"면서 "평화는 설파되기 보다는 생활 속에 살아 숨쉬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의 하이라이트로 휴코 총장은 '2017 실천에 나서는 사람들: 평화의 챔피언' 수상자들을 소개했다. 휴코 총장은 이들이 '로타리 이상의 구현자'들이라 치하하면서 "이들이 보다 평화롭고 활기찬 사회로 가기위한 로드맵을 제공해 주었다"고 밝혔다.    

이날 로타리는 6명의 로타리안들을 시상했으며, 각 수상자들의 소감이 이어졌다. 이들의 명단은 다음과 같다:  

  1. Alejandro Reyes Lozano, 보고타 캐피털 로타리클럽, 콜롬비아: "불확실성과 공포 속에서 자라난 세대의 한 사람"으로 그는 콜로비아 정부군과 콜롬비아 무장혁명군(FARC) 간의 50년에 걸친 내전을 종식시키는 평화 협정을 이끌어 내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이제 그는 글로벌 보조금의 지원을 받아 라틴 아메리카 6개국의 여성들을 대상으로 평화 구축 노력을 주도해 나가고 있다.    

  2. Jean Best, 커크커드브라이트 로타리클럽, 스코틀랜드: 그녀는 자신의 평화 프로젝트를 설명하면서 "자신 안의 평화없이 우리는 세상의 평화를 앞당길 수 없다"고 말한다. 그녀의 평화 프로젝트는 평화 구축을 위한 차세대 리더들이 자신의 삶에 내재하는 갈등을 해소하기 위한 기술을 개발하도록 돕기위한 것이다.

  3. Safina Rahman, 다카 마하나가르 로타리클럽, 방글라데시: “교육은 평화를 위한 강력하고 효과적인 도구"라고 말하는 그녀는 근로자의 권리와 근로 환경의 개선을 위해 노력해 온 선구자이다. 특히 그녀는 소녀들에게 교육 기회와 취업 기회를 제공해 왔다.   

  4. Ann Frisch, 화이트 베어 레이크 로타리클럽, 미국 미네소타주:  그녀의 민간 주도 평화 프로세스는 전쟁 지역에서 "민간인에 의한 민간인 보호"라는 개념을 소개했다. 그녀는 "지속가능한 평화에는 민간인의 참여가 절대적"이라 말한다.

  5. Kiran Singh Sirah, 로타리 평화 펠로우: 미국 테네시주 존즈보로에 소재한 국제 스토리텔링 센터의 회장으로, 스토리 공유를 통한 공감 확대와 공동체 의식 증진에 기여해 왔다. 그는 언제나 "이야기가 중요하다"고 말한다.   

  6. Taylor Cass Talbot, 로타리 평화 펠로우: 현재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에 기반을 두고 있는 그녀는 인도의 쓰레기 수거 협동조합인 SWaCH와 파트너십을 맺고 인도 푸네의 쓰레기 수거 노동자들의 안전과 작업 환경 개선을 위해 힘쓰고 있다. 그녀의 활동은 때로 예술적인 감각을 선보이기도 하는데 그녀의 Live Debris 프로젝트는 쓰레기 처리에 대한 참신한 접근 방식을 보여준다.

후에 이들 6명의 수상자들은 지속가능성과 평화를 주제로 한 워크숍들과 젊은 리더들을 위한 교육과 과학, 그리고 평화를 소재로 한 워크숍에 참가했다. 

세계보건기구의 소아마비 퇴치 프로그램 디렉터인 마이클 자프란(Michel Zaffran) 박사는 소아마비 퇴치 노력의 업데이트를 제공했다. 그동안 소아마비 퇴치 노력은 로타리, WHO, 빌&멜린다 게이츠재단, 그리고 GPEI 다른 파트너들의 지원에 힘입어 99%가 퇴치되는 등 놀랄만한 진전을 거두었다. 

주제인 평화와 관련해 자프란 박사는 “소아마비 퇴치를 위한 공공/민간 부문의 국제적 협력 관계가 평화 증진을 위해서도 적용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자프란 박사는 제네바 주재 일본 대표부의 시노 미츠코 차석대사와 함께 GPEI 폴리오 파트너 그룹의 공동 위원장을 맡고 있다. 

한편 라이즐리 회장은 기조 연설을 통해 "소아마비 퇴치 활동을 통해 우리는... 많은 사람이 함께 협력할 때, 문제와 절차를 이해할 때, 자원을 통합해 활용할 때, 계획을 세우고 목표를 설정할 때... 태산도 움직일 수 있다는 사실을 배웠다"면서, "지금 실천과 협력의 필요성은 그 어느 때보다 더욱 절실하다"고 역설했다.

  1. 로타리 평화 챔피언 수상자인 키란 싱 시라(Kiran Singh Sirah)가 유엔에서 연설하고 있다. 

  2. 제네바 유엔 본부에서 개최된 유엔의 날 행사에는 1,200명이 넘는 인원이 참석해 성황을 이루었다. 

  3. 젊은 리더들을 위한 워크숍에서는 교육과 과학을 통한 평화에의 접근 방안을 모색했다.  

  4. 이날 행사에서 WHO의 마이클 자프란 박사는 소아마비 퇴치를 위한 공공/민간 부문간의 국제협력 관계가 평화 증진을 위해 그대로 적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5. 안토니오 구테흐스(António Guterres) 유엔 사무총장은 동영상 메시지를 통해 "유엔은 로타리의 리더십과 참여를 지속적으로 기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6. 전세계 로타랙터들이 이번에 열린 평화, 교육, 과학에 관한 워크숍의 개최를 지원했다. 동 워크숍 참가자들의 3분의 1 이상이 35세 이하의 젊은 리더들이었다.  

  7. 이언 H.S. 라이즐리 국제로타리 회장 부처가 연설을 경청하고 있다. 라이즐리 회장은 이날 자신의 연설에서 "우리 모두가 평화 구축을 위한 로타리 봉사의 잠재력을 인식해야 하며, 항상 평화 구축을 염두에 두고 봉사에 접근해야 한다"고 말했다.

  8. 폴 A. 넷츨 로타리재단 이사장은 "우리는 평화 구축을 위해 모두가 외교관이 될 필요는 없다는 것을 로타리 역사를 통해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9. 존 휴코 국제로타리 사무총장은 로타리 평화의 챔피언 수상자들을 '로타리 이상의 구현자들'이라 부르면서 "이들이 보다 평화롭고 활기찬 사회로 가기위한 로드맵을 제공해 주었다"고 치하했다.

  10. 로타리 평화 챔피언 수상자들인 테일러 카스 탈봇(Taylor Cass Talbott, 가운데)와 사피나 라만(Safina Rahman)

  11. 제네바 유엔 본부에서 개최된 로타리의 날 행사는 제 1차 세계 대전 종전 99주년 기념일인 11월 11일에 열렸다.